‘2021년 울산 도시재생뉴딜사업’ 2개 사업 신청

크게작게

UWNEWS 2021-06-17

  [울산여성신문 김건우 기자] 북구 정자와 울주군 웅촌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국토교통부의 ‘2021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제출됐다.

 

  울산시는 국토교통부 ‘2021년 도시재생뉴딜사업’과 관련, 도시재생 뉴딜사업 평가위원회(시 추천 5인, 국토부 추천 2인)의 사전적격성, 서면평가, 현장실사, 최종발표평가를 거쳐 2개 사업을 선정, 국토교통부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2개 사업은 국비 80억 원 규모의 일반근린형(북구) 1곳, 국비 40억 원 규모의 우리동네살리기(울주군) 1곳 등이다.

 

  북구 정자항 일원 ‘쉼이 있는 어촌마을 정자(亭子) 사업‘은 사업비 168억 원이 투입되어 정자항 일대의 지속적인 쇠퇴 현상 해결과 주변 지역과 차별화된 상권조성을 통해 지역 활성화의 기반 조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울주군 웅촌 ‘우시산국의 맥을 잇는 활력동문마을 사업’은 총 사업비 88억 원이 투입되어 상수원인 회야강 상류지역으로 오랫동안 개발에 소외된 지역의 거주환경을 개선하고 주거·역사·예술을 복합화한 기반시설 조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들 사업은 국토교통부의 실현가능성 및 타당성 평가, 관련부처 협의, 중앙 도시재생특별위원회 등의 절차를 거쳐 오는 9월 최종 선정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될 수 있도록 사업 계획의 구체화, 당위성 개발 등 준비에 철저를 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21-06-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울산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