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로부터 안전한 여름나기 대책 마련

크게작게

UWNEWS 2021-06-17

 

  [울산여성신문 장분자 객원기자] 울산시가 여름 휴가철을 대비해 시민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여름 나기를 위한 여름철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방역대책은 오는 9월 17일까지 추진되며 해수욕장‧해변, 계곡‧하천, 물놀이장, 야영장, 영화관, 유흥시설, 숙박업소 등을 대상으로 맞춤형 특별방역대책을 마련해 관리한다.

 

  이번 대책은 울산시의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하향과 백신접종 특전 등으로 방역긴장도가 저하될 우려가 있는 상황에서 건강하고 안전한 여름을 보내기 위한 방역대책 마련 필요성이 제기되어 추진된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지난 15일 장수완 행정부시장 주재로 관계부서와 구‧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여름 휴가철 특별방역대책 회의를 갖고 빈틈없는 방역관리에 대해 논의했다.  

 

  먼저 울산시는 주요 휴가지인 일산‧진하 해수욕장‧해변 등의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하고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면서 지역경제에 충격을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역대책을 수립해 운영 할 계획이다.

 

 

  해수욕장은 방문 이력을 관리할 수 있는 안심콜을 도입하고, 이용객들의 체온을 실시간 측정 후 안심손목밴드 및 체온 스티커를 부착하여 입장관리하기로 했다.

 

  백사장은 최소 4m×4m 크기로 구획해 파라솔 등 차양시설을 설치하고, 돗자리‧평상 등 대여물품은 다른 사람이 이용하기 전에 소독하도록 한다.

 

  주요 방역사항은 홍보매체를 활용해 사전 안내하고, 현장에서는 입간판, 현수막, 전광판, 안내방송(30분~1시간 주기)을 통하여 수시 홍보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시민들이 많이 찾는 북구 강동 등 주요 해변가에 대해서는 공무원, 안전요원, 의용소방대, 해병대 전우회 등 점검반을 편성하여 5인 이상 집합금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수시 확인한다.

 

  태화강국가정원, 자연공원의 탐방로 등에 대하여는 방문객 및 안내 직원 마스크 착용 준수, 편의시설에 대한 소독·환기, 손소독제 비치, 음주 ‧취식 금지 등 방역수칙을 홍보한다.

 

  특히, 최근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유흥시설과 휴가철 이용이 급증하는 숙박시설에 대해서는 출입자 명부 작성과 마스크 착용, 시설 환기‧소독, 시설별 인원 제한 등 시설별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영화상영관과 공연장에 대해서는 가급적 온라인 사전 예매를 홍보하고 시간차 관람객 입장, 공연 전‧후 환기, 동반자 외 좌석 한 칸 띄어 앉기 등  일상 속에서 방역이 정착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성수기를 피해 가족단위 또는 소규모로 휴가 보내기, 휴가 중 발열 및 기침 등 유증상 시 즉시 검사 받기, 손씻기,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개인 방역수칙은 티브이(TV) 방송 자막으로 송출하고 전광판 및 버스정보단말기와 누리집 등 온라인 매체를 통해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장수완 행정부시장은 “이번 여름에는 단체 여행과 성수기인 7월말 ~ 8월 초 휴가는 가급적 자제하고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 개인 간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길 당부 드린다.” 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막고 일상으로의 빠른 복귀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 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21-06-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울산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