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암초 효문분교, 통·폐합으로 인한 마지막 졸업식

크게작게

UWNEWS 2020-02-17

[울산여성신문 김아름 수습기자] 울산 북구 연암초등학교 효문분교장(교장 김영아)은 14일 학교 도서관에서 졸업생 1명을 포함한 재학생 1명, 교직원 및 학부모, 동창회 선배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69회 졸업식을 가졌다. 

 

  이 날 졸업생은 정들었던 학교를 떠나는 아쉬운 마음과 감사했던 마음을 담아 편지를 읽었고, 홀로 졸업하는 후배를 위해 교직원, 학부모, 효문초등학교 동창회 등 참석 내빈 모두 졸업생을 진심으로 축하해주었다. 

 

  또한 75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효문초등학교 동창회에서 졸업생 및 재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등 다른 학교에서 볼 수 없는 동문간의 애틋함도 함께 했다. 연암초등학교 효문분교장은 학교가 효문 공단 내에 위치한 특수한 상황으로 전교생이 2명에 불과해 졸업생의 졸업이후 오는 3월 1일자로 연암초등학교로 통·폐합 될 예정이다. 

  

  입학 후 현장학습, 학예발표회 등 모든 활동을 전교생이 함께하면서 많은 추억을 공유하였고, 가족처럼 따뜻한 정을 주고받으며 지냈던 재학생과 졸업생, 뿐만 아니라 효문초등학교 총동창회는 통·폐합으로 사라지는 학교에 대하여 아쉬움을 남겼다. 

 

  졸업생 서준영 학생은 “정들었던 학교를 떠나게 되어 아쉽고, 멋진 졸업식을 준비해준 선생님들과 후배들에게 감사하며 함께 했던 행복한 추억들을 절대 잊지 못할 것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영아 교장은“졸업을 축하하며 졸업생이 자신과 꿈과 소질을 갈고 닦아 미래 사회를 이끌어나갈 멋진 인재가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졸업생 1명을 포함하여 총 4,814명의 졸업생을 배출한 연암초등학교 효문분교장은 전교생이 2명에 불과한 울산에서 제일 작은 초등학교이다.

 

기사입력 : 2020-02-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울산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