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만전

크게작게

UWNEWS 2020-02-11

 

[울산여성신문 김아름 수습기자] 울산 북구는 자체 방제단을 구성해 매일 양돈농가 소독, 전화예찰 등을 통해 아프라카돼지열병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북구는 지난해 9월 17일부터 가축질병 특별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해 의심축 신고 접수 등 24시간 비상연락망을 구축하고, 유관기관과의 업무협조를 통해 효과적인 대응체계를 마련했다. 

 

북구 지역 내 양동농가는 1곳이며 980마리를 사육중이다. 북구는 매일 해당농가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전담공무원제 운영을 통한 전화예찰, 방역수칙 안내를 실시하고 있다. 또한 생석회와 소독약품, 야생동물 기피제 배부 등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양돈농가 진입로 외부인 출입 통제문과 농장 주변 울타리 설치 등 야생멧돼지를 비롯한 외부 질병 전파 가능성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현재 경기와 인천 지역 양돈농가를 중심으로 모두 14건이 발생했으며, 야생멧돼지의 경우 경기와 강원 지역을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북구 관계자는 "축산농가의 방역의식 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질병이 의심되는 가축 발견시 즉시 신고해 달라"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 2020-02-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울산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