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확산 대비 수출입기업 애로 청취, 대책 마련

크게작게

UWNEWS 2020-02-11

[울산여성신문 김아름 수습기자] 울산시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 관내 대중국 수출입 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대응책 마련에 분주하다. 

 

  울산시는 2월 11일 오후 2시 시청 상황실(본관 7층)에서 ‘대중국 수출입기업 간담회’를 개최한다. 

 

  간담회에는 조원경 경제부시장을 비롯, 관내 수출입기업(10개), 울산세관, 울산경제진흥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울산지역본부, 울산코트라지원단 등 유관 기관이 참석한다. 

 

  이날 간담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대중국 수출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기업체의 고충을 듣고 서로가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한국무역협회 등 수출 유관기관에 중국 수출입 애로사항이 다수  접수되고 있다. 

 

  예를 들면 자동차부품업체인 A사는 ‘중국 진출 생산 공장 가동 정지 및 재개 여부 불확실로 생산 차질이 우려되고 있고, 정밀화학업체인 B사는 중국의 세관업무 중단으로 수출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대중국 수출입기업 수출 활성화를 위해 수출 유관기관, 무역업체 등 관련 기관과의 정보 교환 등 협업체계를 더욱더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올해 중소기업 수출 지원을 위해 21개 사업 25억여 원을 투입하여 해외시장 개척 지원, 수출 중소기업 역량 강화, 해외마케팅 지원, 무역환경 변화 대응 역량 강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기사입력 : 2020-02-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울산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