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암각화박물관 2019년 특별기획전 ‘대곡천 사냥꾼’개막

크게작게

UWNEWS 2019-10-01

 

 [울산여성신문 장분자 객원기자] 울산암각화박물관에서는 9월 30일부터 내년 3월 29일까지 2019년 특별기획전 ‘대곡천 사냥꾼’을 마련했다.

 

  개막식은 박물관 및 문화예술 관계자, 일반 시민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30일 오후 2시 울산암각화박물관 로비에서 열렸다.

 

  이번 전시는 1부 ‘대곡천과 사냥꾼’, 2부 ‘대곡천 도구가 되다’, 3부 ‘대곡천의 사냥꾼’ 등 3부로 나눠 진행되며 대곡천에 살았던 사람들이 남긴 바위그림(반구대 암각화)을 통해 선사시대 사냥 암각화를 소개한다.

 

  1부 ‘대곡천과 사냥꾼’에서는 선사시대 대곡천의 동물과 식물 등 당시 자연환경을 복원한다.

 

  또한 언어, 국경과 같은 구분이 없이 살았던 호모사피엔스의 사냥 방식과 도구, 그리고 사냥의 주 대상인 사슴에 대해 소개해, 환경에 적응하면서 살았던 대곡천 사람들의 모습 속에서 반구대암각화의 인류학적인 가치를 찾아본다.

 

  주요 유물은 대곡천의 자생식물과 사슴 유체, 한반도의 신석기시대 사냥도구뿐 아니라 라스코 쇼베 등 동굴벽화가 나타나는 유럽 막달레시앙 문화의 석기도 함께 전시된다.  

 

  2부 ‘대곡천 도구가 되다.’에서는 1부에서 소개된 대곡천 일대의 돌과 나무 그리고 동물(골각기) 등이 어떻게 선사시대에 이용되었고 또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소개한다.

 

  반구대암각화를 속에서 선사시대 사냥도구를 추정하고 이를 대곡천 일대의 재료로 직접 만든 과정을 소개하는데, 1부와 달리 ‘체험전’으로 진행돼 전시된 일부 작품은 직접 만져 볼 수도 있다.

 

  전시되는 선사시대 도구는 골각기와 석기, 반구대암각화에서도 보이는 가면(동삼동 조개가면 복원) 등 장신구로 생생한 선사시대 생활 모습을 복원한다.

 

  특히 반구대암각화와 유사한 재질의 돌로 암각화를 복원해 가까이 가기 힘든 반구대암각화를 만져볼 수 있도록 했다.  

 

  마지막 3부 ‘대곡천의 사냥꾼’에서는 반구대암각화에 보이는 사냥 장면을 역동적인 영상을 통해 암각화에 표현된 대곡천 사람들의 사냥 과정을 반구대암각화와 결합해 소개할 예정이다.

 

  암각화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평소에 접하기 어려운 다양한 대곡천의 암각화 모형, 실험 석기, 영상, 사진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며 “많은 관람객의 발걸음을 기다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10-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울산여성신문. All rights reserved.